• 최종편집 2024-05-21(화)
  • 전체메뉴보기
 
효성중공업이 4월부터 울산 효성화학 용연공장에서 가동 중인 수소엔진발전기. 세계 최초로 상업 운전이 가능한 100% 수소 전소 발전기다.jpg
효성중공업이 4월부터 울산 효성화학 용연공장에서 가동 중인 수소엔진발전기. 세계 최초로 상업 운전이 가능한 100% 수소 전소 발전기다

효성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차세대 무탄소 전력 개발의 핵심 제품인 수소 엔진발전기 상용화에 성공했다.


효성중공업은 4월 중순부터 울산시 효성화학 용연2공장에 설치한 1MW 수소엔진발전기의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효성중공업의 수소엔진발전기는 100% 수소로만 발전이 가능한 혁신적인 제품이다. 


그동안 국내외 기업들이 천연가스, 석탄 등 다른 연료를 함께 사용하는 수소 혼소 발전기를 개발한 적은 있지만, 100% 수소로만 발전이 가능한 제품을 상용화 한 것은 효성중공업이 전 세계에서 처음이다.


수소 엔진 발전기는 발전 시 탄소를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저감에 매우 효과적이다. 


석탄 발전 대비 수소 100%를 연료로 활용해 1MW의 수소엔진발전기를 가동할 경우 연간 700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이 가능하다. 여러 개의 수소엔진발전기를 병렬로 구성하면 발전량에 따라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대폭 줄일 수 있다.


효성중공업의 수소엔진발전기는 정부가 2050년을 목표로 하는 수소 전소 시기를 20여 년을 앞당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안정성에 있어서도 국내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한국전기안전공사의 안전검사를 올해 통과해 상업운용을 허가 받았다.


정부가 6월부터 개시하는 청정수소발전제도의 최종 목적이 탄소저감인 만큼 수소엔진발전기는 청정수소발전 시장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제조 환경 구축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 6월부터 시행되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1)에 따라 기업들의 RE100 목표 달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엔진은 수소와 천연가스를 구분하지 않고 연료로 사용 할 수 있어, 청정수소가격에 따라 수소의 전소 혹은 혼소 비율을 조절하며 운전가능하기 때문이다.


우태희 효성중공업 대표이사는 수소엔진발전기 상용화 성공은 그동안 효성중공업이 전력기기를 비롯해 수소충전소 건립 및 운영, 액화수소 공장 건립 등 수소 사업 부문에서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집시킨 결과라며 발전사를 비롯해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사업 환경 구축에 기여하는 한편, 수소엔진발전 시장 개척을 통해 수소 경제 활성화를 리드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중공업은 지난해 7월 오스트리아 가스엔진 전문회사인 INNIO옌바허와 수소엔진발전기 실증 사업을 위한 합의각서를 체결하고, 수소 엔진 발전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효성중공업 백프로 수소엔진발전기 세계 최초 상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