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 전체메뉴보기
 
지난해 5월 3차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의 모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2년부터 항우연과 함께 누리호 체계종합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jpg
지난해 5월 3차 발사에 성공한 누리호의 모습,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2년부터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함께 누리호 체계종합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함께 누리호(KSLV-Ⅱ)의 뒤를 잇는 차세대발사체(KSLV-Ⅲ) 개발에 나선다. 


대한민국 대표 우주기업으로서 민관협력을 통해 발사체 기술력을 강화하고 뉴 스페이스 시대에 발맞춰 민간 주도 우주경제를 활성화 한다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12월 조달청이 공고한 차세대발사체 개발사업 발사체 총괄 주관 제작 사업에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12일 진행한 기술능력 적합성 평가를 통해 사업 수행 역량을 인정받은 것으로 향후 항우연과 최종 협상을 거쳐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달 착륙선 등 국가 우주개발 로드맵의 주요 탑재체를 우주로 보낼 새로운 발사체를 개발하는 국가우주계획의 핵심 사업이다. 


민간 기업이 항우연과 함께 설계부터 발사운용까지 전 과정에 참여해 본격적인 민간 주도 우주경제 시대를 여는 사업으로 평가받는다.


차세대발사체는 대형위성 발사 및 우주탐사 등을 위해 누리호 대비 대폭 향상된 성능으로 개발된다. 


총 3차례 발사를 통해 2032년에 달 착륙선을 보내는 도전적인 임무를 맡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1999년 과학관측로켓(KSR-Ⅲ) 개발을 시작으로 26년간 축적한 엔진 기술력과 누리호 고도화사업을 통해 획득한 중대형 발사체 제작 역량을 갖췄다. 


이번 차세대 발사체 사업으로 확보한 기술과 경험으로 민간주도 우주산업 생태계 기반을 마련하고 글로벌 발사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이번 사업은 어렵지만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하는 국가적 과제로 국내 참여 기업들과 함께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정부와 국민의 적극적인 응원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차세대 발사체 사업자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