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 전체메뉴보기
 
왼쪽부터 중국 데상트 왕유성 부사장과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jpg
왼쪽부터 중국 데상트 왕유성 부사장과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LG화학이 중국 시장에서 데상트와 손잡고 친환경 소재 협력을 강화한다.


LG화학은 25일, 중국 상해 차이나플라스 행사장에서 데상트와 친환경 브랜드 공동 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 하반기 출시되는 신발에 친환경 소재를 적용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본부장과 중국 데상트 유한공사 신발상품부 왕유성 부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LG화학은 친환경 BCB(Bio-Circular Balanced) POE·EVA·고무 제품을 공급하면 데상트는 신발 깔창에 LG화학에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다. 


BCB 제품은 폐식용유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열분해유를 원료로 만든다.

※ POE(폴리 올레핀 엘라스토머), EVA(에틸렌 비닐 아세테이트) : 고탄성 제품으로 충격에 강해 주로 신발, 구명조끼에 사용


LG화학의 친환경 소재가 적용된 신발은 중국에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며, 친환경 보증마크 LETZero 라벨을 신발에 부착해 판매될 예정이다.


LETZero는 LG화학이 2021년 론칭한 친환경 브랜드로 친환경 제품 영역을 대폭 확대해 오고 있다. 


LETZero는 Let(하게하다, 두다)과 Zero(0)의 조합어로 친환경 제품에 부합하는 제품만 엄격한 심사를 거쳐 고객들에게 보증마크를 제공한다.


LG화학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은 고객의 니즈에 맞춰 글로벌 시장에서 친환경 소재 분야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58개 제품에 대해 글로벌 친환경 소재 인증인 ISCC PLUS를 획득했다. 


그 외에도 고객사의 요청에 따라 UL ECV(환경성 주장 검증), TUV(독일 기술 관리협회), GRS(국제재생섬유 친환경 인증마크) 등 다양한 인증을 제공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화학 중국 데상트 신발에 친환경 소재 적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